관리 메뉴

해와 달과 별들의이야기~

제목이 없어요 본문

이것저것

제목이 없어요

별들의외침 2015. 8. 23. 23:16

제목이 없어요

 

제가 요즘 들어 좋아하는 색상 다홍색~!

다홍색의 하트모양

길쭉한 하트모양도 나름 괜찮네요~^^

 

 

 

 

시골에서는 가지 열리면 바로 따먹었어요!

역시 신선히 제일!

막 따먹는 가지는 꿀맛이었음다!

 

 

도심속에서 개구리를 보게 되네요

손으로 잡고 싶었으나...

손 씻을때가 없어 바라만 봤어요~^^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금이~  (2) 2015.08.28
거미의 안식처  (4) 2015.08.27
제목이 없어요  (4) 2015.08.23
화분 드립니다~^^  (6) 2015.08.21
청계천 미니폭포  (8) 2015.08.04
마덜님에게 이런 달란트가~^^  (4) 2015.07.31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