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와 달과 별들의이야기~

[하나님의교회/어머니하나님]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본문

달의 이야기

[하나님의교회/어머니하나님]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별들의외침 2015. 4. 22. 00:1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그림어느 화가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그려야겠다고 마음먹고는 도구를 챙겨 들고 여행을 떠났다.


여행길에 만난 종교인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믿음’이라고 했다.

어떤 여인은 ‘사랑’이라고 했다.

전쟁터에서 돌아오던 군인은 그것이 ‘평화’라고 했다.


화가는 믿음과 사랑과 평화의 의미가 담겨 있는

그림을 어떻게 그려야 할지 깊은 고민에 빠졌다.

 그리고 여러 곳을 다니며 그 의미가 담겨 있을 만한 풍경을 물색했다.


그러나 ‘믿음, 사랑, 평화’의 이미지를 담고 있는

풍경을 좀처럼 찾을 수 없었다.


화가는 결국 가지고 있던 돈이 다 떨어져 더 이상 여행을 할 수 없게 되었다. 몸도, 마음도 지친 데다 한 장의 그림도 그리지 못한 상태였다.

화가는 집 생각이 절로 났다.
‘그래, 집으로 돌아가자. 일단 집으로 돌아가서 푹 쉰 다음에 다시 찾아보자.’
그렇게 집으로 향한 화가는 어두워질 무렵에야 집에 도착했다.

문을 두드렸다.

 

그러자 아이들이 일제히 “아빠다!” 하고

함성을 지르며 활짝 문을 열어젖혔다.


오랜만에 아빠의 모습을 본 아이들은

화가를 껴안고 얼굴을 비비며 매달렸다.

저녁식사 시간이라 식탁 위에는 따뜻한 음식이 차려져 있었다.
화가의 아내는 “시장하시죠? 어서 식사하세요.” 하며

반갑게 남편을 맞이했다.


화가는 깨달았다.
‘아! 나의 가정, 나의 아내, 나의 아이들.

바로 우리 집에 믿음과 사랑과 평화가 있었구나!’


화가는 그의 가족을 그린 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이라고

제목을 붙였다.

 

 


가정이 아버지의 왕국, 어머니의 세계, 자녀들의 천국이 될 수 있는 것은 가족 간에 서로를 향한 깊은 배려와 사랑이 존재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총회장 김주철 목사의 설교 ‘미움을 버리고 사랑으로 변화하자’ 中)

 

출처: 하나님의교회 패스티브

 

우리에게도 장차 돌아가야할 본향이 있어요~

 

[히브리서 1113~16]

 

이 사람들은 다 믿음을 따라 죽었으며....

땅에서는 외국인과 나그네로라 증거하였으니

이같이 말하는 자들은 본향 찾는 것을 나타냄이라

 

저희가 나온바 본향을 생각하였더라면 돌아갈 기회가 있었으려니와

저희가 이제는 더 나은 본향을 사모하니 곧 하늘에 있는 것이라~

 

이처럼 성경은 우리 영혼이 돌아갈 본향을 하늘이라 증거하고 있어요~

그리고 우리 하늘 고향에는 하늘아버지와 하늘어머니께서

다시 본향으로 돌아올 자녀들을 기다리고 계십니다~

 

[요한계시록 22:17]

 

성령과 신부가 말씀하시기를 오라 하시는도다

듣는 자도 오라 할 것이요

 목마른 자도 올 것이요

또 원하는 자는 값 없이 생명수를 받으라 하시더라

 

하늘본향 가자시며 우리를 부르시는

하늘아버지 하늘어머니의 음성을 놓치지 마세요

오라 하시는 하늘아버지 하늘어머니께 달려가서

값없이 주시는 생명수를 받아

가고픈 하늘본향 잃어버린 하늘본향

하늘아버지 하늘어머니 손 꼭 붙잡고 함께가요~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