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와 달과 별들의이야기~

[안상홍님]태백 하나님의교회 농촌 일손돕기로 농민의 시름을 덜다 본문

별들의 이야기

[안상홍님]태백 하나님의교회 농촌 일손돕기로 농민의 시름을 덜다

별들의외침 2015. 10. 14. 22:41

태백 하나님의 교회, 농촌 일손 돕기 ‘구슬땀’

 

 수확의 시기를 놓쳐버리면 한해동안 땀흘린 노고가 한순간에 사라져 버리죠!

요즘 농촌에 일손이 많이 부족하다는 소식들을 접하게 되는데요...

 

한창 바쁠 수확의 시기에 일손이 부족해 수확을 포기해야하는 상황까지 갈수도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도 가만히 있을 하나님의교회가 아니죠~^^

 

하늘어머니의 마음으로 무장한 하나님의교회(안상홍님) 성도들의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준 태백 농촌 일손 돕기 현장을 올립니다!

 

 

[안상홍님]태백 하나님의교회 농촌 일손돕기로 농민의 시름을 덜다 

 

수확철 들판에 나온 농민들의 하루가 바쁜 가운데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가 농촌지역 곳곳에서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서 농민의 시름을 덜고 있다.

 

강원 태백지역 하나님의 교회 목회자와 성도 30여명은 12일 농촌 일손 돕기

일환으로 영월군 상동읍 송경주(50) 농가를 찾아 밭 16만㎡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팥 수확에 나섰다.

 

송경주(50) 씨는 “가장 바쁜 농번기를 맞아 일손이 부족해

어린이의 고사리 손이라도 빌고 싶은 심정이다.

밤낮 쉬지 못하고 수일간 일해도 하지 못할 일이라 팥 수확을 포기하려 했었다.

하루 만에 마칠 수 있도록 가족처럼 흔쾌히 도와주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상홍님]태백 하나님의교회 농촌 일손돕기로 농민의 시름을 덜다

 

사실 송경주씨는 마을에서 젊은 편에 속해 이곳 저곳 농사일을 돕다가

 정작 자신의 농사일은 뒷전으로 밀려나 올해 수확시기를 놓치고 있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김주연(여.43.황지동)씨는 “봉사활동을 직접 체험해보니

농사일이 무척 힘들며 농촌일손돕기가 절실함을 느꼈다.

 국민의 안전하고 위생적인 먹거리를 위해 농작물을 재배하시는 분들이 대단하다. 농사일을 하면서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났고 작은 도움에 기뻐하는 모습에

 너무나 뿌듯하다. 앞으로도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으로 지역사회를 돌아보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과 희망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하나님의 교회 관계자는 “농산물 가격 하락과 일손부족으로 수확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격려하기 위해 성도들이 뜻을 모았다.

바쁜 일과 속에서 시간을 내어 봉사에 참가해 준 봉사자들에게 감사하다

.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필요한 일이라면 다양한 활동으로

 이웃을 돕는 일을 지속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안상홍님]태백 하나님의교회 농촌 일손돕기로 농민의 시름을 덜다

 

하나님의 교회는 선교활동 외에도 거리정화, 농촌 돕기, 재난구호,

생명살리기 헌혈 등 주변의 소외된 이웃을 도우며 복지, 문화, 환경, 의료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각종 봉사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또한, 농번기를 맞아 하나님의 교회는 전국 방방곡곡에서

 각종 농촌일손돕기 행사에 참여한 바 있다.

 

하나님의 교회가 펼치는 봉사활동은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하신 어머니 하나님의 가르침을 따라 나눔의 손길이 필요한 이들에게 전해지고 있다.

 

이들의 봉사활동은 일회성 기부나 봉사 이벤트와는 달리

복지 사각지대에서 어려움에 처한 이들에게 시의적절한 봉사활동으로

지역사회 동반성장과실질적으로 돕는데 주력하고 있다.

 

 

[안상홍님]태백 하나님의교회 농촌 일손돕기로 농민의 시름을 덜다

 

 

하나님의 교회는 그동안 해양환경 보전 및 안전사고 방지에 기여한 공적이 인정돼 지난 6월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0주년 바다의 날을 맞아 단체상으로는 최고의 영예인 대통령단체 표창을 수상했다.

 

특히 지난 태안 앞바다 기름유출사고 방제활동 ,세월호 사건 당시 피해가족 및 구조대원을 위해 44일간 무료급식 봉사를 체계적으로 전개하며

국민적 아픔을 함께하는 등 크고 작은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출처: 참뉴스

http://www.cham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71861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