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해와 달과 별들의이야기~

밤 마실 나가다 본문

이것저것

밤 마실 나가다

별들의외침 2015. 9. 6. 23:00
나에게 있어 편히 쉬고 싶은 휴일을 꿈꾸는 것이 사치인가. .
어김없이 밖으로 나가자는 아들의 원성이 들려오네. .

늦은 시각 아들과 밤마실 다녀왔슴다~^^

밤풍경도 나름 분위기가 있네요~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슨일이 일어날것만 같아..  (6) 2015.09.08
올라가면 어디일까...  (8) 2015.09.07
밤 마실 나가다  (6) 2015.09.06
나팔꽃과 같은 종인가?  (4) 2015.09.06
부채꽃?  (2) 2015.09.04
생명력은 강하다  (2) 2015.09.04
6 Comments
댓글쓰기 폼